뉴스팟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 제21대 총선 출마의사 밝혀
‘경선은 상대방과 싸움 아닌 나 자신과의 싸움’ 강조
지역 현안에 대해 ‘공론화위원회를 통한 숙의민주주’의 제안하기도
 
뉴스팟 기사입력 :  2019/11/25 [14: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쟁을 완화하는 사회로 가는 길이 필요하다”며 “사회현안에 대한 해결책은 나와있지만 앞장서서 실천하는 사람이 없다. 현 사회의 시대정신은 ‘실천’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     © 뉴스팟

 

25일, 김용 전 경기도대변인(이하, 전 대변인)이 성남시의회 1층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기도 대변인 직 사임과 정치적인 본거지인 성남에 다시 돌아온 소회를 밝혔다.

 

김용 전 대변인은 “일년 반 넘게 경기도에 가 있다가 성남시의회 회의실에 오니 감회가 새롭다. 경기도 대변인을 하면서 힘든 일도 많았지만, 알차고 보람되게 일했다.”며 “새로운 출발에 대해 불안하기 보다는 지역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책임감이 든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진 기자 일문 일답에서는 총선 출마여부와 지역현안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는데, 김용 전 대변인은 “총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히며 “지역구는 분당갑이 될 것이고, 굵직 굵직한 사안에 대해서는 나중에 기자회견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역 의원의 출마가 예정되는 지역구를 선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정치를 시작한 곳이 분당갑 지역인 이매동이었기 때문에 분당갑에 출마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분당갑 지역구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잘 알고, 경기도 대변인으로 일하면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다.”고 답했다.

 

▲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이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 뉴스팟

 

현재 분당갑 지역구의 최대현안인 서현동 110번지 문제와 공공임대 아파트 분양가 문제가 답보상태에 있는 것에 대해서 김용 전 대변인은 ‘소통 부재’를 지적하며, ‘공론화 과정을 거치는 숙의 민주주의 방식’을 제안하기도 했다.

 

김용 전 대변인은 현역 국회의원과의 경선에 대해서도 “경선은 자신과의 싸움이지, 상대방하고의 싸움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며 “그동안 저의 모습을 꾸준히 지켜보신 시민들이 계시는 만큼 최선을 다해 경선에 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용 전 대변인은 “경쟁을 완화하는 사회로 가는 길이 필요하다”며 “사회현안에 대한 해결책은 제시되어 있지만 앞장서서 실천하는 사람이 적다. 현 사회의 시대정신은 ‘실천’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시종일관 여유있는 모습으로 기자간담회를 마친 김용 전 대변인은 성남시의회 박문석 의장을 만나 환담을 나누는 등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더불어민주당 경선준비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이 기자간담회를 마치고 성남시의회 박문석 의장과 환담을 나눴다.   ©뉴스팟

 

분당갑 지역구 현역 국회의원의 재선 출마가 확실시 되고 있는 가운데, 성남시의회 재선의원 출신으로 경기도 대변인을 지낸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의 총선 출마 의사 표명으로 총선의 향방을 가를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뽑는 당내 경선 구도가 어떻게 바뀔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은 오는 12월 15일 오후 3시 판교글로벌R&D센터 1층 대강당에서 ‘김용활용법, 세상을 바꾸는 용기’라는 제목의 북콘서트를 갖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