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수도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2019 국가안전대진단 평가서 우수 기관 선정
정부포상과 재난안전특별교부세 총 5억 원 받게 돼
 
김정화 기사입력 :  2019/06/05 [10: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용인시 마북동 급경사지 드론활용 안전대진단 점검모습

 

경기도가 행정안전부가 올해 처음 실시한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 지자체 평가에서 도(道) 부분 우수 기관에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국가안전대진단에 대한 지자체의 적극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안전점검의 실효성, 안전문화 확산, 점검결과 활용 등을 평가했다. 우수기관선정으로 도는 정부 포상과 함께 5억원 규모의 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받게 된다.

 

경기도는 안전에 대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강력한 의지와 안전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한 합동안전점검, 자율 안전점검 등에 대한 도민 협조가 우수기관 선정의 동력이 됐다고 설명했다.

 

도는 이번 안전대진단 기간 중 전국 최초로 방송용 자율안전점검 참여안내 음성파일을 제작 배포했으며 도의회와의 긴밀한 협조를 위해 대진단 점검 시 도의원이 참여하도록 했다.

 

또, 안전신문고 앱을 이용해 도민들이 직접 생활주변의 위험시설을 신고하는 현장신고 분야에서는 1만5,631건으로 전국 1등을 차지, 도민들의 참여가 가장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도민 여론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대형 숙박시설에 대한 합동안전점검을 실시했으며, 주택과 다중이용업소, 숙박업소를 대상으로 도민과 점포주인 또는 관리자가 스스로 점검을 실시하는 안전문화 실천운동도 추진했다.

 

송재환 경기도 안전관리실장은 “도민과 시·군 및 도의 적극적 협조로 우수기관에 선정됐다”면서 “안전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도민과 함께 안전점검과 안전문화 확산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월 18일부터 4월 19일 까지 건축, 생활·여가, 환경·에너지, 교통, 보건복지 등 6개 분야에 대해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했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사회 전반의 안전실태 개선을 위한 재난예방활동으로 매년 2월부터 4월까지 정부와 지자체, 가스 안전공사, 전기 안전공사, 민간전문가 등이 함께 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