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23일 ‘청년주간’…다양한 소통행사 열린다

‘청년정책 박람회’·‘토크콘서트’·‘취업 멘토링’ 등 개최

권영헌 | 입력 : 2022/09/17 [08:53]

국무조정실이 오는 17일 제3회 청년의 날을 시작으로 23일까지를 청년 주간으로 정하고다양한 소통행사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우선 주말인 17~18일2일간서울 광화문광장에서는 ‘청년정책 박람회’가 열린다.

박람회에서는 중앙부처·지자체·공공기관·민간기업·청년단체 등이 58개 체감형 부스를 통해청년정책을 홍보한다.

싱어송라이터 ‘윤딴딴’과 ‘신현희’의 축하공연과 함께 멘토 참여 토크쇼, 온·오프라인 청년정책 퀴즈쇼 등도 진행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8일 광화문광장 무대에서 열리는 청년참여 토크콘서트 ‘전지적 청년 시점’에 출연한다.

토크 콘서트에는 청년들의 관심사인 일자리·창업·주거 등에서 특별한 경력을 가지고 있는 청년들이 출연해 관련한 이야기를나눌 예정이다.

아울러 올해는 국조실과 서울시가 함께 청년의 삶과 관련된 의제 토론, 연구조사 발표 등 청년소통 프로그램들을 청년주간 동안 진행한다.

19일부터 23일까지는 요일별로청년주간 프로그램이 서울시 곳곳에서 진행된다.

‘청년정책 공작소’는 대중매체의 관점이 아닌 보통 청년들의 관점으로 토론을 통해 청년 이슈를 발굴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자산형성’을 주제로 한 발제와 분임토론으로 구성된 제1차 ‘청년정책 공작소’는 22일서울 ‘JU동교동’에서 열릴 예정이다. 참가신청은청년의 날 홈페이지를 통해가능하다.

‘청년주간 교류회’는 23일 2회에 걸쳐 개최한다. 전국 청년센터의 청년매니저, 전국·광역·기초 단위 청년활동가 청년들이 각자의 경험을 나누고 교류하는 장이 될 예정이다.

공동주최자인 서울시는 19일 구직 준비 청년 300명과 글로벌 기업 취업을 위한 특강과 모의면접 등을 진행하는 ‘글로벌 기업 취업 멘토링 데이’,21일 서울시와 MZ세대 청년들이 자유롭게 소통하는 토크콘서트 ‘오히려 좋아’, 22일 서울청년패널 조사를 기반으로 청년의 삶, 이행기 청년 등을 다루는 ‘서울 청년정책 컨퍼런스’ 등을진행한다.

아울러 고용부·교육부·금융위·문체부·중기부 등 중앙부처들도 청년주간을 맞아청년과의 간담회, 현장방문 등을,전국 72개 지방자치단체에서도 기념행사와 문화행사, 청년 소통토론회 등을 개최한다.

이밖에도 청년주간 동안 ‘청년의 날 초대하기’, ‘청년의 날 참여 후기 공모’ 등 다양한 이벤트도 열린다.

자세한 청년주간 계획은 청년의 날 누리집(2030fair.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메인사진
배우 이택근, 씨엘엔컴퍼니와 전속계약 체결 ‘고경표와 한솥밥’
이전
1/8
다음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