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누적 관람객 500만 명 돌파…설 연휴 4만 명 이상 다녀가

개방 1년 9개월 만…“앞으로 더 다채로운 전시·교육·문화행사 콘텐츠 제공”

뉴스팟 | 입력 : 2024/02/14 [19:04]

지난 10일 설날 기준 청와대 누적 관람객이 500만 명을 돌파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청와대재단은 이같이 밝히며 지난해 5월 10일 청와대가 국민에게 개방된 이후 1년 9개월 만이라고 14일 밝혔다.

 

▲ 청와대를 관람하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사진=문화체육관광부)     ©

청와대재단은 설 연휴를 맞이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청와대 일원에서 청와대의 역사·문화·자연 각 분야에 대해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이야기 콘서트와 다례 행사 등 ‘청와대, 용(龍)감한 설날’ 문화행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문화행사 기간에 1일 평균 1만 5000여 명(연휴 3일 총 관람객 4만 5724명)이 청와대를 관람했다.

 

특히 우리 전통 차 문화를 배우는 다례 행사의 경우 사전 예약 첫날부터 모든 일정이 매진됐고, 3대 가족이 모여 차를 마시며 덕담을 나누는 등 남녀노소 전 연령층이 참여해 열띤 호응을 받았다고 청와대재단은 전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한 관람객은 “설 연휴에 청와대를 방문해 아이들, 부모님과 함께 차 문화를 배우고 다식을 직접 만들며 특별한 추억이 될 만한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앞으로 청와대를 더욱 방문하고 싶도록 다채로운 전시와 교육, 문화행사 콘텐츠를 제공해 국민과 함께하는 열린 문화 공간으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메인사진
'불후의 명곡' 세기의 사랑꾼 특집, 서정희X김태현부터 송지은X박위까지! 대박 라인업 성사!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