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6일부터 17일까지 전국 황사 영향권, 국민건강 유의

환경부, 11개 시도에 대해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 발령

권영헌 | 입력 : 2021/03/16 [07:36]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3월 16일부터 이틀간 황사 유입이 예상되어 서울을 비롯해 인천, 경기, 대전, 세종, 충북, 충남, 광주, 전북, 전남, 제주 등 11개 시도에 3월 15일 오후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 이미지 기상청 제공



이번 황사는 14일 몽골 고원과 고비 사막 부근에서 발원했으며, 북풍 기류를 통해 16일 새벽 우리나라 서해 도서를 시작으로 17일까지 전국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1개 시도에서 16일 일평균 미세먼지(PM10) 농도가 150㎍/㎥을 넘는 ‘매우 나쁨’ 수준이 나타날 것으로 예측했으며, 이에 환경부는 해당 지역에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16일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됨에 따라 환경부는 15일부터 상황반을 구성하여 관계 기관과 해당 지자체에 상황을 전파하고, ‘황사 대응 매뉴얼’에 따라 대응할 것을 요청했다.

한편, 환경부는 국민들께 황사 유입에 따른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황사 발생 대비 국민행동 요령’을 숙지·실천 해주시길 당부했다.

가정에서는 황사가 실내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창문 등을 사전에 점검하고, 노약자 등 취약계층은 실외활동 자제 등이 필요하다.

또한, 학교 등 교육기관에서는 황사 대비 행동요령 지도 및 홍보도 필요하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내일 전국 대부분의 지역이 황사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면서,“국민들께서는 외출을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철저한 위생 관리 등 국민행동 요령을 준수해주시길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