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창업인 만난 이재명 “위기 기회로 만들도록 창업 활성화에 더 많은 역량 투자할 것”

5일 우수 여성창업 사례 공유·확산 위한 ‘경기 여성창업인 온라인 간담회’ 개최

뉴스팟 | 입력 : 2021/03/05 [21:23]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일 도내 여성 창업인들을 만나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도록 창업 활성화에 더 많은 역량을 투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 뉴스팟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 여성창업인 온라인 간담회’에 참석해 여성 창업인들의 목소리의 귀를 기울이며 지속적인 성공 창업사례 창출을 위한 정책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지사는 이날 “경제상황도 고용상황도 매우 어려워졌기 때문에 앞으로는 창업에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며 “전 세계적으로 대량생산에서 다품종 소량생산 사회로 이동하고 있는데, 그 안에서 새로운 창업의 기회가 많이 생길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선배들이 후배 창업가들을 잘 이끌고 적극 협력하면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길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며 “간담회를 통해 모인 소중한 의견을 바탕으로 향후 정책 방향을 고민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참석한 여성 창업인들은 대기업 등지에서 취업·창업경험이 있는 경력보유여성으로, 창업을 선택하게 된 이유, 험난했던 창업준비 과정, 창업 이후 마주한 현실적인 어려움과 극복과정 등을 생생하게 들려줬다.

생활방역물품으로 미국시장에 진출해 ‘1백만불 수출의 탑’ 수상 성과를 거둔 ㈜쓰리씨랩의 김지수 대표는 “해외수출에 대한 정보가 많지 않아 어려움이 있었는데, 경기도의 여성창업 입주기업에 대한 수출상품 패키지 디자인 지원 등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전년도 대비 250% 매출신장을 기록한 친환경 주방도구 제조업체 괜찮은 곳 전미란 대표, 일본 온라인마켓에서 파워셀러에 등극한 전자상거래업체 클레어드 정애경 대표가 출산·육아 등으로 인한 경력단절에서 오는 소외감·무력감 등을 극복하고 창업에 성공한 이야기를 가감 없이 소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참석자들의 애로와 건의사항들을 꼼꼼히 메모하고, 필요할 경우 질문과 대안을 제시하는 등 의견 수렴에 적극 나섰다.

특히 창업기업 간 협업할 수 있는 장이 많아져야 한다는 의견에 공감을 표하며 “앞으로 협동조합 형식의 협업구조가 많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도정 전 영역에서 사회적경제·공유경제 확대에 노력하고 있다. 어려울 때 어깨동무하고 갈이 고민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답했다.

또한 창업 활성화에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에는 “창업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더 많이 참여해 지원을 받을 수 있는데 기본 방향을 두고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관련부서에 사업확대 방안을 검토해달라 지시했다.

한편, 도는 현재 여성창업지원플랫폼 ‘꿈마루’를 통해 도내 여성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창업상담 및 교육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입주기업에게는 개별 사무공간과 시제품 제작 등에 소요되는 사업화지원금 지급, 마케팅 상담 등 경영에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중이다.

이날 간담회는 제윤경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 경기도 여성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 대표 등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참석했으며, 소셜방송 ‘라이브 경기’를 통해 성황리 생중계됐다.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