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 넘은 패밀리' 이혜원, "여행 가면 내가 렌트카 운전...안정환 술 마시고 모르쇠" 폭로?

뉴스팟 | 입력 : 2024/05/10 [10:27]

 

채널A ‘선 넘은 패밀리’에서 이혜원이 렌트카 운전이 싫어서 일부러 술을 마시는 안정환의 만행(?)을 폭로한다. 

 

5월 10일(오늘) 밤 9시 40분 방송하는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33회에서는 프랑스의 온수지X스테펜 부부와 미국의 이해리X미겔 부부, 베트남의 유찬X코이 부부가 각 지역의 명소인 몽생미셸, 오라클파크, 다낭을 소개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또한 프랑스 출신 파비앙과 호주 출신의 샘 해밍턴, 그리고 미국에서 10년간 생활했던 메이저리거 김병현이 게스트로 나서 알찬 정보와 입담을 곁들인다. 

 

이 가운데 베트남 호찌민에서 신혼 생활 중인 유찬X코이 부부는 휴양지로 유명한 다낭으로 여행을 떠난다. 다낭에 도착한 유찬은 “관광객이 많아 택시 잡기가 어렵다”며 운전기사가 동행하는 렌터카 서비스를 이용한다. 이를 지켜본 이혜원은 “(가족끼리) 여행 가면 렌터카 운전은 내가 하는 편”이라고 하더니, “남편은 안 한다. 여차하면 맥주를 마셔버린다”라고 폭로한다. 이에 유세윤과 김병현은 “선전포고를 해 버리네~”라며 안정환의 간 큰 면모에 혀를 내두른다. 

 

유찬X코이 부부는 용다리와 바나힐, 미케비치 등 다낭의 볼거리 소개에 이어 호이안 코코넛 마을의 명물 ‘틴퉁’ 체험에도 나선다. 두 사람의 여행에 몰입하던 샘 해밍턴은 "틴퉁은 프랑스 식민지 시절 배를 소유할 경우 세금을 많이 내야했기 때문에 생존을 위해 만들어 진 바구니 배"라고 설명하다가, 갑자기 "프랑스 놈들(?) 때문에"라고 급발진한다. 이에 깜짝 놀란 파비앙은 "죄송합니다. 조상님들께 말해볼게요"라고 너스레를 떨고, 샘 해밍턴은 "파비앙이 있다는 걸 깜빡했다"라며 급히 사과해 폭소를 안긴다.

 

그런가 하면, 샘 해밍턴은 다낭에 대해 “‘경기도 다낭시’로 불릴 정도로 한국인이 사랑하는 관광지”라고 언급하는데, 실제로 싸이의 ‘강남스타일’에 맞춰 펼쳐지는 틴퉁 회오리쇼와 강 길목에서 사공들이 펼치는 트로트 공연이 포착돼 공감을 유발한다. 또한, 다낭 재래시장에서는 상인들이 한국어로 능숙하게 흥정을 하는가 하면, 마사지숍에서도 한국을 방불케 하는 ‘한국어 서비스’가 제공돼 모두를 놀라게 한다. 

 

잠시 후, 유찬X코이 부부는 회사 동료들을 위한 선물로 고급 숍에서 커피를 구입한다. 그런데, 1박스에 20만 동(약 1만 700원)인 저렴한 가격으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낸다. 반면 안정환은 “박항서 감독님이 비싼 거라며 베트남 커피를 선물로 줬는데…”라고 나지막이 덧붙여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선넘팸’ 스튜디오 출연진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가성비 갑’ 다낭 여행의 매력은 10일(오늘) 밤 9시 40분 방송하는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33회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채널A

 

광고
광고
메인사진
'크래시' 이민기X곽선영, 두 번째 경찰체포술 수업 포착!
이전
1/9
다음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