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원도심 주택가에 ‘경기행복마을관리소’ 2곳 개소

뉴스팟 | 입력 : 2020/09/07 [07:05]

성남시 수정·중원 원도심 주택가 2곳에 아파트에만 있는 줄 알았던 관리사무소가 생겼다.

 

 

성남시는 최근 1억원(시·도비 50%)을 들여 태평4동 행정복지센터 2층과 은행2동 제10 공영주차장 1층에 각각 30㎡, 38㎡ 규모의 경기행복마을관리소를 설치했다고 9월 7일 밝혔다. 

 

이달 1일 개소한 행복마을관리소는 한 곳당 4명의 지킴이와 1명의 사무원이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근무하면서 간단한 집수리, 공구 대여, 지역 주민 택배 보관 등 다양한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각 지역에서 활동하는 마을공동체와 연계해 동네 주민이 소통하는 특화사업도 운영한다. 2곳 행복마을관리소 운영에 드는 비용은 성남시와 경기도가 50%씩 지원한다. 

 

성남시 마을공동체과장은 “단독주택과 다가구주택에 사는 주민에게 아파트와 같은 생활 편의를 제공하고, 지역 문제를 함께 풀어나가는 구심점이 될 것”이라면서 “지역 수요를 반영한 특색사업을 발굴하고 공동체 활동을 장려해 주민들이 내 집처럼 드나드는 공간으로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