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운동 50주년 기념식, 생명살림국민운동 전국 선포대회

6월25일(목) 새마을운동중앙연수원 대강당에서 열려

뉴스팟 | 입력 : 2020/06/25 [15:02]

새마을운동중앙회(회장 정성헌)는 25일(목) 새마을운동중앙연수원(경기 성남시 분당구 새마을로 257)에서 새마을운동 50주년 기념식 및 생명살림국민운동 전국 선포대회를 개최했다. 

 

 

50주년 기념식 및 생명살림국민운동 전국 선포대회는 새마을운동 50주년을 맞아 생명·평화·공경운동으로의 대전환을 국·내외로 확산시키고, 5백만 국민이 참여하는 국민운동으로 전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념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철저한 방역 하에 대폭 축소해 진행했다. 당초 4월 22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두 차례 연기했으며, 참석규모도 1천여 명에서 1백50여 명으로 줄였다.  

 

기념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 정성헌 새마을운동중앙회장, 국회의원, 주한 외국대사 등이 참석했다.

 

정성헌 새마을운동중앙회장의 기념사에 이어 정세균 국무총리 축사와 생명살림국민운동 전국 선포대회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됐다.(관련사진 왼쪽부터 유영숙 대전시부녀회장, 이승률 청도군수, 신철원 새마을문고중앙회장, 김희겸 경기도 행정부지사, 홍기서 새마을지도자중앙협의회장,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페니아나 라라바라부 주한 피지대사, 정성헌 새마을운동중앙회장, 정세균 국무총리, 조승희 새마을부녀연합회장,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 김거성 청와대시민사회수석, 박종호 산림청장, 석근 직장·공장새마을중앙협의회장, 김성수 총리실비서실장, 이명식 새마을운동중앙회 사무총장)

 

정성헌 중앙회장은 기념사에서 “오늘 우리는 기후위기와 생명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생명살림국민운동을 선포한다. 오직 깨어 일어난 국민만이 생명의 길을 열고, 넓혀 나갈 수 있다”라고 말하고 “이제부터 3년 동안 국민 500만 명을 만나 생명살림운동을 함께 조직하고 생명의 길을 꾸준히 넓혀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축사에서 “50주년을 맞은 새마을운동은 대담한 변화와 자기혁신의 길을 걷고 있다”라며 “기후위기, 생태계 파괴를 극복하고 자연과 인간이 어울려 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생명살림국민운동으로 앞으로 50년이 지나 100주년 기념식에서 변화와 혁신의 소중한 결실을 나누기를 희망 한다”라고 격려했다.

 

페니아나 라라바라부 주한 피지대사는 축사를 통해 “코로나19로 개발도상국인 피지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새마을운동은 근면, 자조, 협동의 가치를 통해 사회, 경제적으로 피지 마을공동체 발전에 힘을 실어 줄 수 있는 모범적인 개발 모델로 코로나19 사태 극복의 길을 열어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새마을운동에 기여한 충남 공주시 반포면 부녀회 이옥구 회장을 비롯한 40명의 유공자에 대한 정부표창도 수여했다. 

 

생명살림국민운동 전국 선포대회에서 참석자들은 50주년의 의의와 성과를 기념하고, 기후위기 극복과 환경오염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설 것을 다짐하는 생명살림국민운동 선언문을 낭독했다. 실천 과제로는 유기농 태양광발전소 건설, 나무와 양삼(케냐프)심기, 비닐·플라스틱 사용 및 수입육고기를 감축하는 '1건(建), 2식(植), 3감(減)운동'을 제시하고 있다.

광고
1/10
광고
광고
배너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