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국가대표 공격수’ 나상호 임대 영입

나상호, “좋은 코칭스태프, 친한 선후배 동료들이 있어 동기부여 크다. 기대에 부응할 것!”

뉴스팟 | 입력 : 2020/06/10 [17:05]

성남FC가 국가대표 공격수 나상호를 FC도쿄로 부터 올해 연말까지 임대 영입했다. 

 

 

1996년생인 나상호는 2017년 광주에서 프로 데뷔하여 K리그2에서 2년간 49경기 18골 1도움을 기록했다. 2018년에는 K리그2 MVP·득점왕·베스트11을 휩쓸며 한국축구의 기대주로 성장했다.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2019년 J리그 FC도쿄로 이적한 나상호는 지난해 25경기에 출전, 2골 1도움을 올렸다.

 

나상호가 성남의 블랙 유니폼을 입게 된 배경에는 김남일 감독의 적극적인 영입 의지가 있었다. 나상호는 공격 지역에서 빠른 스피드와 저돌적인 드리블 돌파, 슈팅력이 검증된 선수로 김남일 감독은 나상호가 팀이 전술적으로 더 많은 공격적 옵션을 가지는데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상호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J리그의 재개가 차질을 빚을 수 있는 상황에서 안정적으로 리그를 치르고 있는 K리그로 선회해 올 시즌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나상호는 “성남에서 뛰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좋은 코칭스태프, 친한 선후배 동료 선수들이 있어 동기부여가 된다. 성남에 있는 동안 스스로의 발전과 팀의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코로나19가 안정화되어 하루 빨리 경기장에서 팬 분들을 만나고 싶다.”고 입단 소감을 전했다.  

 

한편, K리그1 5라운드를 치른 현재 4위로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성남은 K리그에서 이미 검증된 현 국가대표 공격수를 영입하며 더 높은 곳으로의 비상을 꿈꾸고 있다. 나상호는 곧 팀에 합류해 몸 만들기에 들어가며 6월 25일에 시작되는 추가 등록기간에 등록 절차가 마무리되는대로 K리그에 출전할 예정이다. 

배너
광고
광고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