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사표' 박성훈 첫 촬영 공개, 그 시절 우리가 사랑한 도서관 오빠?

김정화 | 입력 : 2020/06/04 [12:16]

 

 

‘출사표’ 박성훈의 색다른 매력에 빠져들 시간이다.

 

7월 1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극본 문현경/연출 황승기, 최연수/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이하 ‘출사표’)가 첫 방송된다. 나나(구세라 역), 박성훈(서공명 역) 등 젊은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과 ‘구청에 굴러들어온 오피스 로코’라는 신박한 장르로 방송 전부터 ‘궁금한 드라마’로 주목받고 있다.

 

앞서 공개된 ‘출사표’ 나나의 첫 촬영 스틸은 큰 화제를 모았다. 나나가 기존의 도시미녀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유쾌한 민원왕으로 변신한 것. 이런 가운데 6월 4일 ‘출사표’ 측은 나나와 함께 극을 이끌어갈 박성훈의 반전 매력 스틸을 노출하며 또 한 번 이슈 몰이에 나섰다.

 

공개된 사진 속 박성훈은 ‘마음의 양식’ 책이 가득 꽂혀 있는 도서관에 있다. 책장에 살짝 기대선 채 생각에 잠긴 모습, 페이지를 하나씩 넘기며 책에 집중한 모습 등이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멋진 ‘도서관 오빠’를 떠올리게 한다. 박성훈의 훈훈한 비주얼과 스타일링까지 맞물리며 많은 예비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 것.

 

그러나 마냥 멋있기만 한 것이 아니라 더욱 궁금증을 유발한다. 마지막 사진 속 박성훈은 손가락으로 ‘쉿’ 포즈를 취한 채 책에 집중하고 있다. 진지한 눈빛, 표정과 달리 어설픈 포즈가 허당 매력을 발산하며 웃음을 유발한다. 이는 ‘출사표’ 속 결코 뻔하지 않은 박성훈의 매력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극중 박성훈은 원칙주의자 5급 사무관 서공명 역을 맡았다. 자로 잰 듯 완벽해 보이지만 가끔씩 허당 면모를 보여주며 웃음을 준다고. 진지함과 코믹함, 멋짐과 능청스러움을 넘나들어야 하는 것. 박성훈은 첫 촬영부터 ‘서공명’ 캐릭터에 완벽 몰입, 설렘과 웃음을 동시에 선사했다고 한다.

 

이에 ‘출사표’ 제작진은 “박성훈의 연기에 대한 믿음이 있다. 어떤 캐릭터, 어떤 상황과 마주해도 박성훈은 유려하게 캐릭터를 그려낸다. ‘출사표’ 속 서공명이 박성훈을 만나 더욱 매력적으로 완성될 것이라 기대된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는 민원왕 구세라(a.k.a 불나방)가 구청에서 참견도 하고 항의도 하고 해결도 하고 연애까지 하는 오피스 로코이다. ‘영혼수선공’ 후속으로 7월 1일 수요일 밤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

광고
1/9
광고
광고
배너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