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팟 뉴스 > 방송/연예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친한 예능' 샘 오취리, '배신의 아이콘' 등극! '물고기팀' 본분 잊은 육고기 러버!
기사입력: 2020/02/11 [14:06] ⓒ 뉴스팟
김정화

 

MBN ‘친한 예능’ 샘 오취리가 배신의 아이콘에 등극했다. ‘물고기팀’의 본분을 잊고 어느새 ‘육고기팀’의 선봉에 자리잡은 샘 오취리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친한 예능’은 우리나라를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하나된 마음으로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 오늘(11일) 방송에서는 맛의 고장 전라도로 미식 여행을 떠난 ‘물고기팀’ 최수종-김준호-샘 오취리-로빈 데이아나와 ‘육고기팀’ 데프콘-이용진-샘 해밍턴-브루노의 두 번째 대결이 공개된다.

 

이 가운데 ‘물고기팀’ 샘 오취리가 배신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전라도의 숨은 맛 취재를 마친 물고기팀과 육고기팀은 운명의 프레젠테이션 시간을 갖게 됐다. 이때 샘 오취리는 육회비빔밥, 짚불 삼겹살, 애호박국밥까지 육고기팀의 음식마다 솔직하게 자신의 속내를 드러내는가 하면, 물고기팀의 본분을 잊고 달려들어 팀원들을 당황케 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공개된 스틸 속에는 육고기팀의 브루노와 악수를 나누는 샘 오취리의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더욱이 끝내 육고기팀의 선봉에 자리잡고 앉기까지 이른 배신자 샘 오취리의 모습이 웃음을 금치 못하게 한다. 이에 데프콘은 “배신은 오취리처럼”이라며 감탄을 표하기도 했다고 전해져, 샘 오취리의 배신의 말로에 관심이 고조된다.

 

그런가 하면 이날 샘 오취리는 “매형이 왕족이라 깜짝 놀랐어요”라고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매형이라는 말 대신 나나라고 불러야 한다며 뒷이야기를 전하기도. 이에 샘 오취리가 전하는 가족 이야기에도 관심이 높아진다.

 

쌓이는 우정 속에 한국을 절로 애정하게 만드는 리얼 버라이어티 MBN ‘친한(親韓) 예능’은 오늘(11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MBN ‘친한 예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1
배너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