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평생학습마을공동체 11곳 신규 선정

1월 7~28일 신규마을 신청 접수, 심사위원회 심사 거쳐 11개 마을 선정

뉴스팟 | 입력 : 2020/02/11 [11:52]

[뉴스팟=뉴스팟] 경기도는 지역의 인재를 육성해 ‘학습-일-문화’가 선순환되는 ‘평생학습마을 공동체 지원사업’의 신규마을 11곳을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도는 앞서 지난 달 7일부터 28일까지 시군을 통해 평생학습마을공동체 조성 희망 지역을 공모, 가평군 굽이굽이마을, 솔이마을, 광주시 큰별마을, 시흥시 꿈마을, 달빛포구마을, 댓골마을, 용인시 탑실마을, 이천시 현방리온마을열린학교, 포천시 산정리마을, 탄동1리사랑방마을, 화성시 웰메이징문화마을 등 11개 마을을 최종 선정했다.

신규마을 선정은 평생교육, 마을공동체 분야 전문가 및 실무관계자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심의를 통해 진행됐다. 각 마을에서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대해 마을 조성의 필요성, 독창성, 수행기관의 사업기반 검토 및 평생교육 소외지역 등 다양한 부분을 고려했다.

신규로 조성되는 평생학습마을공동체는 향후 5년 간 총 9,000만 원이 지원되며, 주민강사, 마을활동가 양성, 주민 학습프로그램 운영 등에 사용하게 된다. 또 올해부터 신규마을은 주민의 관심과 참여를 촉진하고, 장기적으로 도, 시군 지원금이 없이도 마을이 자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컨설팅을 필수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신규마을 11곳 외에도 기존에 조성된 후 계속지원을 신청한 마을 78곳을 지원하며, 연중 수시 모니터링을 통해 모범사례를 전파할 예정이다.

김수찬 경기도 평생교육과장은 “새롭게 조성되는 평생학습마을공동체를 통해 마을 주민들이 보유한 지식과 재능을 발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학습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에 힘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경기도]
광고
광고
광고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