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로교통공단, 생활권 주요교차로 교통환경 개선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기사입력 :  2018/06/18 [16: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도로교통공단 서울특별시지부(지역본부장 김재완)은 교통사고 빅데이터(TAAS 시스템 :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 시스템)에서 교통사고 많은 지점 분석을 통해 2018년 상반기 생활권 주요 교차로를 선정하여 교통환경을 개선했다.

서울시내 생활권 도로 중에서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남가좌동사거리, 돈암천주교회, 종로2가, 동교동삼거리 등 4개소에 대해 도로 기하구조와 교통안전시설물, 신호운영체계를 분석·개선하였다.

분석 결과 신호체계 개선 및 도로기하구조 등의 개선을 통해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최근 3년 평균대비 약 4.9% 감소할 것으로 예측되었고, 전년 대비 통행속도가 5.4%(14.8km/h→15.6km/h) 향상 되었으며, 지체시간은 7.4%(226.7초/km→209.9초/km) 감소하는 개선효과가 나타났다.

이를 비용으로 환산할 경우 차량운행비용, 시간비용, 환경비용을 포함해 연간 약 89억원의 교통혼잡비용이 절감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도로교통공단 서울특별시지부 김재완 본부장은 “하반기에도 연간 인피 교통사고 기준 5건 이상 발생한 생활권 주요 교차로를 선정하고, 교통환경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교통사고 및 정체 원인을 분석하여 실효성 있는 개선대책을 수립해 교통사고 감소 및 소통향상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언론연락처: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안전지원부 이경준 02-3498-2018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서울=뉴스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