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너도 인간이니’ 이유 있는 호평! 만능키 이준혁의 존재감
 
김병화 기사입력 :  2018/06/15 [09: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로봇 서강준이 인간 서강준을 사칭할 수 있었던 가장 큰 버팀목. ‘너도 인간이니’ 이준혁의 대활약이 시청자들의 든든한 지지를 받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 연출 차영훈, 제작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에서 인간 남신(서강준)의 비서이자 친구, 조력자로 오랜 시간을 함께해왔던 지영훈(이준혁). 남신이 사고로 의식을 잃은 후에는 그의 자리를 지켜주기 위해 남신Ⅲ(서강준)의 인간 사칭극에 가담하며 때론 저절로 웃음이 나는 브로맨스를, 때론 극의 긴장감을 주도하고 있다.

어린 시절부터 가장 가까이에서 남신을 지켜봐 왔던 만큼, 그의 모든 것을 알고 있는 영훈. 남들이 뭐라던 “난 나보다 신이가 더 중요하니까”라는 말대로 남신의 모든 순간을 함께한 그가 있었기에 남신Ⅲ는 자신 있게 인간 세상으로 뛰어들 수 있었다. 남신의 사소한 습관까지도 꿰뚫고 있는 영훈이 턱을 드는 각도부터 사람을 대하는 법까지, 모든 것을 가르쳤기 때문.

영훈은 그렇게 엄마이자 제작자 오로라(김성령) 박사가 설정한 원칙대로 움직이던 남신Ⅲ를 재벌 3세 인간 남신으로 바꿔놓았다. 덕분에 남신Ⅲ는 예상치 못한 순간마다 영훈을 바라보며 도움을 요청했고, 이들은 어느새 눈빛만 봐도 서로의 마음을 아는 사이가 됐다. 무표정에서 남신Ⅲ의 엉뚱한 행동에 피식 웃음을 짓고 “고맙다”며 마음을 열어가는 영훈의 변화 역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지영훈 역으로) 당차지만, 욕망의 소용돌이 안에서 흔들릴 수도 있는 위약함까지 원했다. 이준혁은 이 모두를 동시에 표현할 수 있는 최고의 카드였다”는 차영훈 감독의 말대로 이준혁은 남신Ⅲ와 오로라, 그의 정체를 파헤치려는 강소봉(공승연)과 서종길(유오성) 사이를 안정감 있게 오가며 존재감을 빛내고 있다. 지난 8회 엔딩에서 소봉이 남신Ⅲ의 로봇 골조를 목격한 가운데, 영훈이 이 위기를 어떻게 벗어날지 기대가 더해지는 이유기도 하다.

남신Ⅲ의 든든한 조력자이자 극의 만능키로 활약 중인 이준혁. 앞으로 더욱 흥미진진해질 그의 이야기는 오는 18일 밤 KBS 2TV ‘너도 인간이니’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