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산예술센터 ‘손 없는 색시’ 26일 개막
 
서울문화재단 기사입력 :  2018/04/13 [15: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 남산예술센터가 최초로 선보이는 인형극 <손 없는 색시>(작 경민선, 연출 조현산/예술무대산 공동제작)가 26일(목)부터 5월 7일(월)까지 무대에 오른다.

창작 초연 중심 제작극장을 표방하고 있는 남산예술센터는 장르적 경계가 사라지는 현대예술의 동시대적 특성을 반영하는 낯선 작품들을 매년 소개하고 있다. 2016년에 연극과 미술 경계를 넘나드는 적극 연출의 <아방가르드 신파극>과 시각예술가 정은영의 <변칙 판타지>를, 지난해 서현석 작가의 단 한 명의 관객을 위한 공연 <천사-유보된 제목>과 오브제만이 출연하는 <십년만 부탁합니다>를 제작했다. 올해는 인형과 오브제가 주인공인 <손 없는 색시>가 다양화되어가는 현대연극의 변화 흐름과 동시대 연극의 형식적 실험을 반영하기 위한 남산예술센터의 시도에 동참한다.

그동안 전통연희 극작 영역에서 독보적 행보를 보여온 극작가 경민선은 국악 뮤지컬 <운현궁 로맨스>, 단막극 <조신미인별전>, 광대놀음극 <아비 찾아 뱅뱅 돌아>, 별주부전을 재해석한 창작판소리 <안이호가 부르는 별주부전 이야기 아니오>, <서른 즈음에 산티아고> 등의 작업을 하며 전통과 연희뿐 아니라 음악극, 판소리, 다원분야 공연극작 작업까지 장르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글쓰기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특히 작가는 과거에서 전해 내려오는 설화나 고전을 재해석해 현대 사회에서 일어나는 사건과 개인의 삶에 비춰 되살려낸다.

연극 <손 없는 색시>는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러시아, 유럽 등 세계 전역에 퍼져있는 ‘손 없는 색시’ 설화와 민담에서 모티프를 얻었다. 기존 설화는 계모의 모함으로 양손이 잘려 쫓겨나고 우여곡절 끝에 결혼 후 갓난아이와 다시 내쫓긴 색시가 우물에 떨어지는 아이를 잡으려는 순간 양손이 되살아난다는 이야기다. 손이 없어졌다가 재생되는 기존 서사 구조를, 작가는 손이 스스로 떨어져 나간다는 상상으로 비틀어 현대 사회의 이야기를 상징적으로 담아냈다. 그는 “욕망을 상징하는 손이 떨어져 나간다는 것은 인간에게는 죽음과도 같다”며 구조화된 사회를 살아가는 사람들이 우연히 겪게 되는 죽음과도 같은 고통과 슬픔을 어떻게 견뎌내고 삶을 이어가는지에 관한 호기심에서 시작해 이 희곡을 쓰게 됐다.

전쟁으로 남편을 잃은 슬픔 때문에 늘 자신의 아픈 가슴을 손으로 쓸어내리는 색시. 어느 날, 색시의 손은 더 이상 색시의 아픈 가슴을 만지기 싫다며 스스로 떨어져 나와 떠나 버린다. 극심한 고통에 색시가 목을 매는 순간 태중의 아이가 태어난다. 하지만 어미의 슬픔을 품고 태어난 갓난아이는 노인의 모습을 하고 있다. 색시, 색시의 손, 색시의 늙은 아들의 파란만장한 여정을 좇아가다 보면 상처와 불행 이후의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살아가는 방식에 대한 물음에 닿는다.

경민선 작가는 “이전의 삶으로 완벽한 회복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며 이 작품에서 상처의 회복에 다른 의미를 부여한다. <손 없는 색시>에서는 색시의 손이 떨어진 부위가 이미 아물어 손을 붙이려 해도 붙일 수가 없다. 대신 노인으로 태어났던 아이가 손과 합쳐지면서 다시 어린아이로 되돌아간다. 결국 상처가 회복된다는 것은 본래의 상태로의 복귀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그 문제와 상처를 기꺼이 인정하고 견뎌낸다는 것임을 이야기한다.

이 시적이고 상징적인 이야기를 예술무대산이 인형극으로 관객에게 전달한다. 그동안 예술무대산은 전쟁을 배경으로 한 <달래이야기>, 국제 입양을 소재로 한 <꺼내지 못한 이야기-상자>, 거리 퍼포먼스 <선녀와 나무꾼>과 <견우와 직녀> 등 개성 있고 완성도 높은 인형극을 선보여왔으며 무거운 주제를 다양한 오브제와 결합해 ‘인형극은 아이들 공연’이라는 편견을 깨는 작품들을 창작해왔다. 조현산 연출은 “인형의 표정은 단 하나뿐이라 인형극을 보는 것은 마치 은유가 장착된 시를 읽는 것과 같다”고 설명한다. 즉 관객들은 인형의 단 하나의 표정 속에서 그 안에 숨어 있는 숱한 감정과 상념을 스스로 상상해야 한다. 스스로와 타인의 슬픔을 쉽게 외면하곤 하는 이 시대에 <손 없는 색시> 속 숨은 표정을 상상하는 여정을 통해 지금을 살아내는데 필요한 덕목인 ‘공감하기’에 대해 돌아보게 한다.

무대에 등장하는 모든 배우는 이야기꾼이자 인형 연기자다. 또한 배우들의 몸이 인형이나 오브제로 변했다가, 세트와 소품으로 기능하는 등 무대 위에서 인물과 공간을 창작해나간다. 작품의 중요한 키워드인 ‘손’은 색시를 떠나버린 물질적인 손으로, 때로는 전쟁의 상처를 껴안은 땅으로 모습을 바꾸며 등장한다. 여기에 정교한 인형술과 각종 오브제, 도르래를 활용한 무대 구조의 조화로 희곡이 담고 있는 시적이고 상징적인 부분을 환상적으로 구현해낸다. 선율이 없이 효과음으로 구성된 음향은 손 없는 색시와 아들의 여정과 계절변화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한편 경민선 작가와 예술무대산은 이번 작품을 다양한 분야와 연계해 희곡의 지평 확장을 시도할 예정이다. 연극관련 서적 전문 출판사 ‘연극과인간’과 함께 <손 없는 색시> 희곡집이 공연 개막일에 맞춰 출간돼 극장 로비 및 주요 서점에서 26일(목)부터 판매된다. 6월에는 출판사 ‘고래뱃속’에서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창작그림 동화책을 발간할 예정이다. 동화책에 삽입되는 그림은 예술무대산에서 제작한 미니어처 인형으로 표현되며 공연 기간 극장 로비에서 소규모 전시로 먼저 만나볼 수 있다.

4월 28일(토) 공연이 끝난 후 이어지는 ‘관객과의 대화’에서 경민선 작가, 조현산 연출, 이성곤 드라마투르기, 류지연 미술감독과 함께 작품과 연극적 양식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마련했다. 당일 공연을 관람한 관객이라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5월 5일(토)에는 1962년 완공된 최초의 현대식 극장인 남산예술센터의 역사와 무대 곳곳을 살펴볼 수 있는 ‘극장투어’도 준비됐다. 남산예술센터 누리집에서 사전 예약해 참여할 수 있다.

<손 없는 색시>는 남산예술센터, 인터파크, 대학로티켓닷컴, 클립서비스, 예스24공연, 옥션 예매 사이트 등에서 예매할 수 있다. 전석 3만원, 청소년 및 대학생은 1만8천원이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5월 4일(금)부터 5월 7일(월)까지 4일간 공연 관람 시 티켓 1매당 동반인 1인 무료인 1+1 특별 할인을 진행한다.

출처:서울문화재단
언론연락처: 서울문화재단 IT홍보팀 이규승 팀장 02-3290-7061 예매 및 문의 02-758-215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서울=뉴스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