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팟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진후 경기교육감 예비후보, ‘2차 가해자 비호’ 유인물 작성자 및 배포자 고소
시민교육단체에 관련 내용 밝히고 민주진보교육감 단일후보 추천 요청
 
뉴스팟 기사입력 :  2018/03/08 [12: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진후 경기도교육감 예비후보는 9년 전 발생한 민주노총 간부의 전교조 조합원 성폭력 사건에서 당시 정 예비후보가 2차 가해자를 비호했다는 내용의 주장을 담은 유인물을 작성하고 배포한 행위자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이유로 5일 수원지검에 고소했다.

 

정 예비후보는 당시 사건 피해자를 기만하거나 2차 가해자를 옹호한 사실이 전혀 없는데도 ‘민주노총 성폭력 사건 피해 생존자를 지지하는 사람들’(이하 지지모임)이라는 이름의 유인물과 기자회견문이 마치 당시 전교조 위원장이었던 정 예비후보가 위원장이라는 직위를 이용해 2차 가해자를 옹호했다는 주장으로 과장 확산되며 후보자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고소 이유를 밝혔다.

 

정 예비후보는 당시 사건과 관련해 열린 전교조 내 특별재판부에 해당하는 성폭력징계위원회와 성폭력징계재심위원회에 관여하지도 않았고 관여할 수도 없었다며, 그 이후 전국 대의원대회에서 250명이 넘는 대의원들이 9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토론을 통해 이와 관련한 모든 과정과 절차를 확인하고 정리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정 예비후보는 ‘1심의 징계가 재심에서 유지될 수 있도록 위원장이 역할을 해 달라’는 요구에 대해 위원장의 역할 범위를 벗어나는 일이기 때문에 정중히 거절했을 뿐인데, 정 후보자 개인이 사건에 관여된 듯 과장되고 거짓된 사실이 지속적으로 유포돼 피해를 받아왔다고 주장하며, 유사한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법적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정 후보는 지난 10년 동안 이 같은 허위 과장된 사실 왜곡으로 피해를 받으면서도 또 다시 피해자의 아픔을 건드릴 수 있다는 생각에 대응을 자제해왔으나 없는 사실까지 곁들여 증오를 조직하고 후보자 개인의 도덕성과 인격을 훼손하는 행태로 나아가 인간으로서 감당하기 어려웠다며, 이번 고소 과정이 그동안의 오해와 곡해를 바로잡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후보는 이날 오후 7시 안양 티브로이드 노조 회의실에서 ‘안양 군포 의왕 과천 교육혁신연대’ 회원들에게 스스로 이 문제와 관련된 청문을 요청해 관련 사건 내용을 밝히고 민주진보 교육감 단일후보 추천을 요청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