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팟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현희-국토부 장관, 강남(을) 주거·교통현안
위례과천선·대모산 터널·수서역세권 적극 추진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  2018/01/28 [20: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전현희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남을)은 오늘(26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한 철도국장, 도로국장, 공공주택추진단장 등 국토부 고위 관계자들과 면담을 가지고 강남(을) 주거교통 문제 전반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나눴다.

 

▲  사진제공 = 전현희 의원실     

 

 

전 의원은 무엇보다 지역 최대현안인 교통난 해소를 위해 위례과천선 사업의 정상추진과 조속한 대모산 터널 착공의 필요성을 거듭 호소했다. 특히, 지난해 9월 위례과천선 사업의 정상화를 위해 국토부와 함께 개최한 토론회에서 전 의원이 제안한 노선 연장과 1호선 환승 연결(안)에 대한 적극적 검토와 함께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하여 국토부가 사업주체로 전면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10년째 방치된 대모산 터널 사업을 지하화 하고 이를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과 연계해 서울의 새로운 동부간선축을 구축하는 복안에 대해서도 국토부가 서울시와 협의에 속도를 내줄 것을 부탁했다. 이외에도 광역교통개선대책 제도개선을 위한 연구용역, 수서광주선 추진 등 교통현안 전반의 진행경과에 대해 함께 꼼꼼히 점검했다.

 

아울러 전 의원의 요청으로 최근 도서관과 족구장, 테니스장, 배드민턴장 등 야외체육시설 신설이 고시되며 주민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수서역세권 사업에 있어서도 향후 추진에 있어 주민친화적 시설이 유치될 수 있도록 상호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에 합의했다.

 

마지막으로 전 의원은 최근 정부의 강도 높은 부동산 정책에 따른 개포 재건축 단지 주민들의 높은 우려의 목소리를 장관에게 직접 전달하며, 1가구 1주택 실거주자 등 투기세력으로 볼 수 없는 선의의 피해자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정부가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전 의원님의 지속적 문제제기로 정부는 강남(을) 주요 지역현안에 대해 잘 알고 있을 뿐만 아니라, 계속해서 각 사업의 긍정적 검토와 적극 추진에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함께 온 국장급 관계자들에게 각자 관련 사업을 책임지고 의원실과 긴밀히 협의하여 최선을 다해 노력해줄 것을 지시했다.

 

 

 


원본 기사 보기:신문고뉴스
원본 기사 보기:인터넷언론인연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