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팟 뉴스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직업 인식개선과 도제교육 정착에 공동노력하자’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 경기도상공회의소 연합회와 간담회 개최
 
뉴스팟 기사입력 :  2018/01/28 [20: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민경선)는 26일 수원상공회의소에서 경기도상공회의소 연합회(회장 최신원)와 간담회를 개최하고, 직업에 대한 인식개선과 도내 108개 특성화고의 직업교육이 실질적인 도제교육으로 꽃을 피울 수 있도록 공동 노력 할 것을 다짐했다.

 

▲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가 경기도상공회의소 연합회와 간담회를 개최하고, 직업에 대한 인식개선과 직업교육이 실질적인 도제교육으로 꽃을 피울 수 있도록 다짐했다.     © 뉴스팟

 

이날 민경선 위원장은 “미래의 4차 산업혁명시대는 대학졸업장이 아닌 능력과 경험이 중시되는 사회지만 여전히 우리 사회는 고질적 학력중심문화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고, “특성화고에 대한 편견과 기성세대의 직업에 대한 인식 개선이 시급하며, 독일 등 선진국의 경우 상공회의소가 학교와 함께 주도적으로 학생관리와 직업교육, 취업에 이르기까지 일정 역할을 수행하는 만큼, 경기도 상공회의소가 학교와 함께 힘이 되어 주어야 한다”고 요청했다.

 

최신원 경기도상공회의소 연합회장은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가 직접 나서서 학교와 기업이 서로 협력할 수 있는 상생방안의 장을 마련해 주셔서 대단히 놀랍고, 감사하다”고 말하고, “수원상공회의소는 지난 2014년부터 수원시와 함께 특성화고 신입생에 대한 진로캠프 사업을 통해 학생의 적성과 소질을 계발하고, 기업을 이해하는 시간을 마련하고 있으며, 취업박람회 지원, 학교와 회원사 간의 연계활동 등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며, “직업에 대한 인식개선과 도제교육 정착을 위해 상공회의소도 함께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도제교육 정착과 직업 인식개선을 위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되었다. 특히 수원상공회의소가 실시한 특성화고 신입생에 대한 진로캠프가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어, 도교육청이 직접 예산을 편성하여 도내 모든 특성화고 신입생을 대상으로 진로캠프를 확대하는 방안이 모색되었으며, 2018년부터 현장실습의 형태가 근로중심에서 학습중심으로 바뀜에 따라 산업현장의 참여부족 문제가 제기되어 상공회의소 차원에서 적극 회원사를 홍보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한 졸업후 구직기간 단축, 취업 후 직무 만족도 및 현장 적응력이 향상되어 미래의 맞춤형 인재 육성 방식으로 거론되고 있는 도제교육은 현재 정부주도의 시범사업으로 운영되고 있으나, 학교가 참여기업을 직접 발굴해야 하는 현실적 어려움과 기업이 도제교육에 대한 이해와 인식 부족으로 인해 지속적으로 운영되지 못하는 문제점에 대해선 경기도의회와 경기도교육청, 경기도상공회의소연합회가 함께 하는 협의체를 통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와 더불어 직업교육에 대한 인식제고가 무엇보다 시급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공동노력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민경선(민주, 고양) 교육위원장을 비롯 남종섭(민주, 용인), 방성환(한국, 성남), 류재구(민주, 부천), 안혜영(민주, 수원), 조광희(민주, 안양), 권미나(한국, 용인) 의원이 참석하였으며, 경기도상공회의소 연합회에서는 최신원 수원상의회장, 이순선 용인상의회장 등이 경기도교육청에서는 방호석 교육2국장, 류승희 특성화교육과장 등이 참석하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