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보건환경硏 ‘식품안전지킴이’ 먹거리 안전성 지키는 파수꾼
 
김병화 기사입력 :  2018/01/24 [09: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식품안전지킴이] ICP-OES를 이용한 중금속 검사 장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윤미혜)의 ‘식품안전지킴이 사업’이 지난 2017년 한 해에도 ‘도민 먹거리 안전 파수꾼’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24일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2017년도 식품안전지킴이 사업’을 통해 식품 712건, 식품용 기구 및 용기·포장 30건 등을 수거·검사한 결과, 이중 11건의 부적합 식품을 적발했다.

해당 부적합 식품 및 회수대상 식품은 즉시 시군행정기관 및 식품의약품안전처 「부적합식품긴급통보시스템」에 통보해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회수·폐기 등의 신속한 조치를 취했다.

‘식품안전지킴이 사업’은 불량식품 근절을 위해 지난 2007년부터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직접 수거부터 검사까지 능동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부적합 우려식품, 위생취약지역 유통식품, 인터넷 유통식품, 언론 등에서 이슈화되는 식품에 대한 선제적 기획 수거검사를 실시했다.

우선, 일본 수입산 장류 방사성물질 등 이슈화 되었던 제품과 김장철 김장재료, 옻나무성분 함유제품, 용기·포장 제품 등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한약 및 식품원재료로 공통 사용되는 농산물 42건을 수거해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갈근 2건, 백출 1건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카드뮴이 검출됐다.

또한 곡물 등을 그대로 말린 건조식품(원물간식) 18건을 수거 검사한 결과, 3건에서 사용해서는 안 되는 합성보존료가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원에 축적된 빅 데이터를 활용해 과거 부적합 이력이 높은 항목 중심의 선별검사를 통해 141건을 검사한 결과, 액상차류 3건에서 인공감미료인 사카린나트륨이 검출됐고, 2건의 제품에서는 세균수가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7년 시군 행정기관 위생공무원이 수거한 유통식품 부적합률은 0.7%(7,032건 중, 51건 부적합) 인 반면, ‘식품안전지킴이’가 밝힌 부적합률은 1.5%로, 2배가량 높아 불량식품 유통 방지에 성과가 있었다는 것이 연구원의 설명이다.

윤미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앞으로도 식품안전지킴이 사업을 통해 도민의 안전한 식탁과 건강을 지킨다는 자부심을 갖고, 유통 식품의 안전성 확립을 위한 검사 강화로 먹거리 안전성이 확보 되도록 연구원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