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시의회 소식 > 시정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4년 연속 취업 인원 도내 ‘1위’
모두 6만8732명 일자리 구해
 
황선영 기자 기사입력 :  2017/01/10 [08: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성남시(시장 이재명)의 일자리 상담과 알선으로 취업한 사람 수가 4년 연속 경기도 내에서 가장 많아 1위인 것으로 조사됐다.

 

시가 국가고용전산망인 워크넷에 올라온 도내 31개 시·군 취업자 수를 비교한 결과 성남시는 2013년 9712명, 2014년 1만3433명, 2015년 2만303명, 2016년 2만5284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최근 4년간 모두 6만8732명이 일자리를 구했으며, 인구수 등이 비슷한 규모의 인근 9개 시와 비교해도 매년 취업자 수가 월등히 많다.

 

성남시는 지역 48곳에 일자리 상담센터를 마련해 현장 직업상담사가 주민과 가까운 곳에서 취업 지원 서비스를 편 효과로 분석했다.

 

직업상담사는 여수동 시청 2층 일자리센터, 구미동 농협하나로마트, 성남고용복지 플러스센터, 한국폴리텍대학 성남캠퍼스, 수정·중원·분당구청 민원실, 35곳 거점 동 주민센터, 6곳 특성화 고등학교에 배치돼 있다.

 

지난해에만 현장 직업 상담사가 직장을 알선한 사람은 2만1485명에 달하며, 이는 지난해 취업 성공자(2만5284명)의 85%를 차지한다.

 

오는 3월부터는 구미동 한국방송통신대학 성남시학습관에도 직업상담사를 배치하고 이와 함께 성남시 일자리상담센터에선 청년층, 중장년층, 특성화 고교생, 여성, 퇴직자 등 대상별로 4∼5주의 맞춤형 취업 교육을 하며, 상설면접도 진행해 구직자의 특성과 취업여건에 맞는 직장을 알선한다.

 

성남시는 또, 취업박람회(연 3회), 구인·구직자 만남의 날 행사(연 4회), 찾아가는 일자리버스(연 17회)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시민의 취업을 지원한다.

 

최현철 성남시 고용노동과장은 “계층별 맞춤형 취업알선과 구인기업에 맞는 잡 매칭 사업에 주력해 시민들이 원하는 일자리를 빠른 시일 안에 찾아주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