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팟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선미, “선거, 참정권 보장을 위해 공휴일 지정필요”
정부, “조기 대선일 공휴일로 지정 가능”
 
황선영 기자 기사입력 :  2017/01/09 [09: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진선미 의원     © 뉴스팟

 

황교안 국무총리는 5일 ‘대통령 보궐 선거일을 공휴일로 지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국회에 답변을 제출하였으며, 이는 지난 12월 23일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서울 강동 갑/안전행정위원회)의 질의에 대해 답변한 것이다.

 

진 의원은 “현행 규정에는 임기만료에 의한 선거일만 공휴일로 지정되어 있다. 원활한 선거행정과 국민의 참정권 보장을 위해 대통령 보궐 선거일을 공휴일로 지정하도록 규정을 개정해야 한다”고 국무총리에게 질의하였다.


황 총리는 답변에서 "대통령 보궐 선거일을 공휴일로 정하기 위해 (진 의원이) 말씀하신 내용을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새로이 반영할 수도 있으나, 현행 규정으로도 정부가 수시로 임시공휴일을 지정하여 운영할 수 있기 때문에 필요한 경우 법령개정 없이도 동 선거일을 공휴일로 지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하였으며, 현행 법령에 따르면 임시공휴일은 관련부처가 지정 요청을 하면 국무회의와 대통령 재가를 거쳐 지정된다.


진선미 의원은 “공휴일 지정 여부를 예상할 수 있어야만 선거를 준비하는데 차질이 생기지 않고, 각 기업이 미리 준비할 수 있어 국민의 참정권 보장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으며, 진 의원은 국무총리에게 추가적인 질의를 통해 "규정 개정이 어렵다면, 국무총리가 대통령 보궐 선거가 확정될 경우, 당 선거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겠다고 확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헌재 판결로 선거일이 확정될 경우, 바로 공휴일 지정 절차에 들어가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고, 이어 “헌정 상 전례가 없는 경우이므로 국민의 참정권 보장이 방해되지 않도록 모든 경우를 준비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특히 아르바이트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 등이 선거에서 배제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실효성지속성있는 서민 배려시책 추진 / 권영헌 기자
위례신도시 민원해결, 변환봉 김을동 이현재 “뭉쳤다” / 뉴스팟
대안포럼, ‘뉴딜정책, 유효한가’ 토론회 / 박성욱 기자
성남시, ‘수돗물 과학교실’ 신청 모집 / 황선영 기자
성남시, 4년차 성남형교육 지원사업 펴 / 황선영 기자
성남시, 874개 법인 세무조사 벌여 / 황선영 기자
성남시, '입주자 대표회의 운영방법' 교육 / 박성욱 기자
고령친화체험관, 국제 배뇨용품 세미나 / 김보연 기자
성남시, ‘외식 전문과정’ 무료교육생 모집 / 황선영 기자
성남FC 2016 시즌권, 6,000매 돌파! / 권영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