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시의회 소식 > 시정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노동 현장 과거로 돌아간 듯, 정부가 법 안 지켜”
이재명 시장,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면회·노동문제 해법에 공감대 형성
 
박성욱 기자 기사입력 :  2017/01/09 [09: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재명 성남시장은 6일 오후 춘천교도소를 찾아 이곳에서 복역 중인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을 접견했다.

 

이 시장은 “제가 89년 노동변호사로 일을 시작했다. (지금) 노동현장이 과거로 돌아간 것 같다. 법을 안 지키는 게 그때랑 비슷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한 위원장은 “법을 안 지키는 걸 노동부가 하고 있지 않나?”며 “정부 부처 중에 재벌을 봐주는 곳은 기재부도 있고 많다”고 보탰다.

 

또 이 시장은 “우리 사회를 바꾸려면 결국 권력의 의지와 결단, 용기가 중요하다”며 “현행법만 잘 지켜도 바꿀 수 있는 게 많다”고 강조했고, 한 위원장은 “맞다”고 동의하며 “과연 이번에는 실행력이 담보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시장과 한상균 위원장은 약 30분간 이뤄진 접견에서 ▲근로감독관 대폭 확충을 통한 철저한 근로감독 ▲주 52시간 이상 노동 규제 등 현행법 준수를 통한 일자리 창출 ▲노동조합 조직과 노동3권 강화를 통한 좋은 일자리 창출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노동문제 해법에 대해 깊은 공감을 나눴다.

 

한편 이재명 시장은 이에 앞선 오전 11시 서울역에서 열린 해고 KTX 승무원에 대한 철도공사의 법원 지급명령 철회촉구 기자회견에서도 노동권 강화를 강조했다.

 

이 시장은 “노동자도 살고 경제도 사는 공정국가를 만들자”며 “한상균 위원장  접견을 간다. 구속돼야 할 사람은 박근혜와 세금도둑 이재용이다”고 일갈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호남, 문재인 대세론 ‘붕괴’ 文-李 양자대결 / 이지숙 기자
이재명-문재인, 스마트폰 여론조사 호남서 ‘박빙’ / 박성욱 기자
광주 경선 참여층, “안희정보다는 이재명!” / 이석영 기자
성남시, 제19대 대통령 선거 공무원 선거중립 조치 / 권영헌 기자
이재명, 농민 우롱하는 ‘벼 수매가 환수’ 반대 / 이석영 기자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이재명 "서럽다!!" / 권영헌 기자
성남시, 어린이 생태체험학습 운영 / 이지숙 기자
수정구, 소액 지방세 환급금 기부제 추진 / 김보연 기자
성남시, 기업·단체 공유 촉진 사업 공모 / 황선영 기자
모두가 주인공인 '이재명TV', 출연신청 쇄도! / 이석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