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팟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황교안 체제 할 일은 독재시절의 회귀가 아니다"
지난 5일 성명서 내고 정부의 국민의례 훈령 개정 비판
 
권영헌 기자 기사입력 :  2017/01/07 [05: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이재명 성남시장     © 뉴스팟

 

이재명 성남시장이 지난 5일 성명서를 내고 정부가 국민의례 훈령을 개정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이외에 묵념 대상자를 임의로 추가할 수 없도록 한 조치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성명에서 “묵념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이들에 대한 살아있는 자들의 예의이다. 또한, 반드시 진실을 밝히고 책임을 묻겠다는 결의이기도 하다”고 정의했다.
 

이어 “5.18 광주민주화운동 영령, 제주 4.3 희생자, 돌아가신 위안부 피해자, 백남기 농민 등 친일독재부패 세력으로 인해 희생된 넋을 기리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며 또 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그런데 정부는 느닷없이 훈령을 바꿔 순국선열, 호국영령 외의 묵념을 금지시켰다. 국가주의적이며 비민주적인 발상”이라며 “성남시는 대통령 놀이에 빠진 박근혜 부역자 황교안 대행의 역사은폐, 진실은폐 시도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또한 “행사의 특성을 고려해 묵념 대상을 선정하겠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황교안 체제가 할 일은 국정공백을 메우는 것이지 독재시절의 회귀가 아니다”며 “이런 식의 어이없는 훈령 개정을 연구하지 말고, 쓸데없이 과도한 의전이나 하지 않도록 신경 쓰길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정부는 ‘국민의례 규정’을 일부 개정해 이달 1일부로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했다.
 

이번에 신설된 제7조 2항은 “행사 주최자는 행사 성격상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이외에 묵념 대상자를 임의로 추가할 수 없다”고 되어있어 묵념 대상을 통제한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속보) 성남시 생활체육 축구연합회장 불신임안 통과 / 권영헌 기자
성남FC 유소년팀, 동계대회에서 좋은성과 / 박성욱 기자
이재명, '사학비리'에서 '희망교육'으로! / 이석영 기자
성남FC 2016 시즌권, 6,000매 돌파! / 권영헌 기자
중원구, 깨끗한 새봄맞이 청소 실시 / 이지숙 기자
성남시, 민방위 강사 위촉식 가져 / 박성욱 기자
성남문화원, 3·1만세운동 기념식 개최 / 김보연 기자
수정구청, 경로식당 무료 배식봉사 / 박성욱 기자
도교육청, 미디어경청 웹 드라마 시사회 / 이지숙 기자
성남시, 범죄예방 환경디자인사업 선정 / 황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