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팟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병욱의원, "교수 7명, 최순실·정유라 만난 것 인정"
학과장실에서 정유라․최순실에게 수강 과목 교수 및 강사가 직접 학점 취득 방법 브리핑
 
황선영 기자 기사입력 :  2017/01/05 [09: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김병욱 의원     ©뉴스팟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의원(경기도 성남시 분당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이화여대 특별감사 문답 중요 내용을 확인한 결과, 최순실·정유라를 만난 교수 및 강사는 최경희 총장(2016. 4), 김경숙 학장(2015.9. 2016. 4), 이원준 학과장(2016,. 4), 이경옥 교수(2016. 4), 강지은 교수(2016. 4), 서호정 강사(2016. 4)로 본인들이 문답을 통해 최순실·정유라를 만난 것을 인정하였다.

 

김경숙 전 학장은 2015년 9월 정유라 학사관련 상담을 한 차례 하였고, 2016년 4월에는 본인의 학장실에서 이원준, 이경옥 교수를 동석시켜 최순실·정유라에게 학사관련 상담을 하였고, 그 후 이원준 학과장은 학과장실로 강지은 교수, 서호정 강사를 호출하여 최순실·정유라에게 어떻게 하면 학점을 취득할 수 있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상담을 한 것으로 교육부 특별감사 문답결과 확인되었다.

 

김병욱의원은 “정유라는 교육부 특별감사에서 확인한 정유라를 만났다고 시인한 교수 및 강사 6명과 특검에서 밝힌 류철균 교수까지 총 7명의 이화여대 교수를 만나고 관련 과목의 학사 관련 상담을 구체적으로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은 왜 학점이 나왔는지 모른다는 뻔뻔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하였다.

 

이어 “정유라 ·최순실에게 학과장으로부터 호출당한 교수와 강사가 직접 찾아와 학점 취득에 대해 구체적으로 상담까지 해 주는 상식을 벗어나는 교육농단이 일어났다. 있어서는 안되는 교육농단을 벌인 정유라·최순실 및 여기에 관여한 교수들의 범죄를 특검이 명확하게 밝히고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팟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