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 바르게 이용합시다!
글쓴이 : 강대연 날짜 : 2020.04.05 09:21

최근, 구급차의 출동건수와 이송인원수가 모두 증가하고 있으며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하기까지의 시간도 늦어지고 있다 . 또한 구급차로 이송된 사람의 약 절반에 가까운 인원수가 입원이 필요없는 경상인 것이 현재 상황이다.


단순 이송환자들을 많이 옮기다보면 정작 목숨이 위태로운 중증환자들을 옮길 수 없는 상황도 발생하게 되어 잠정적 피해가 크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이번 기사에서는 구급차를 불렀을 때 준비해 두어야 할 것 등 구급 신고 포인트, 위중한 중병이나 부상의 가능성이 있고 지체 없이 구급차를 불러야 하는 증상, 실제로 구급차를 부르는 경우의 구급차 요청 방법을 정리해보았다.


구급차를 불렀을 때 준비해 두어야 하는 것들은 여권, 의료보험증, 돈, 신발, 복용중인 약 등을 준비해두면 좋고, 영유아의 경우는 우유병, 타올, 기저귀, 건강수첩을 구비하면 좋다.


구급 신고 포인트는 119전화번호, 응급처치가 중요하다. 응급환자가 발생했고 구급차를 불러야 할 때는 지체없이, 국번없이 119번을 누르고 통화시도를 하면 된다.


만약 구급차를 불러야 하는 상황인지 아닌지를 판단하기 어렵다고 해도 119종합상황실 구급상담 창구에 문의할 수 있으니 지체하지 말고 119에 전화하는 게 중요하다.


통화도중 응급처치가 필요한 경우에는 소방본부로부터 전화로 지시를 받을수 있다. 구급차가 도착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리는 만큼 소중한 사람을 구하기 위해서라도 올바른 응급처치를 익혀두는 게 중요하다. 응급처치는 가까운 소방서에서 실시하니 교육을 받는걸 추천한다.


응급처치 외에도 다른 사람은 구급차가 올만한 곳까지 나가서 안내를 해주면 구급차가 위치를 찾는 데 용이하여 도착이 빨라진다.

구급차가 도착하면 알려야하는 사항들은 사고나 상태가 나빠진 상황,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의 변화, 시행한 응급처치의 내용, 상태가 나쁜 분에 대한 정보(지병, 다니고 있는 병원이나 클리닉, 평소 복용중인 약, 의사의 지시 등)을 알려주면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응급처치를 심화하여 실시하고 이송병원을 찾는 데 어려움을 줄일 수 있다.


다음으로 지체 없이 구급차를 불러야 하는 증상에 대해서 알아보자.


어른의 경우는 의식장애, 경련, 상처, 구토, 사고, 호흡곤란 등의 평상시와 다른 경우나상태가 이상한 경우에 신고를 하는 게 좋다. 추가적으로 손발이 저리고 한쪽 팔이나 다리에 힘이 들어가지 않는 증상, 극심한 복통, 가슴통증, 두통, 고열, 어지럼증이 있을 때 얼굴 반쪽이 움직이기 어렵거나 저려오며 안색이 안 좋고, 시야가 흐린 증상 역시 응급상황의 징후일 수 있으니 119에 연락을 하는 게 좋다. 소아는 어른의 경우와 같이 평상시와 다른 경우나 상태가 이상한 경우 외에 두드러기, 손발의 경직, 입술 색이 보라색, 변에 피가 섞여있는 등의 증상이 발생하면 119로 연락하여야 한다.


구급차를 요청하는 방법은 많은 사람들이 어려움을 느낄수 있다.

평소와 다른 위급한 상황이어서 패닉상태가 되어 무엇을 말해야할지 판단이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구급차를 요청할 때 가장 중요한 점은 위와 같은 상황이 일어나지 않도록 침착하게대답하는 것이다.


먼저 전화가 연결되었다면 구급이라는 사실을 말하고, 도착할 장소의 주소를 말해야한다.

주소를 모를 시에는 큰 건물, 교차로 등 눈에 띄는 장소를 말해야 한다. 그리고 환자의 증상을 간결하게 알리고, 의식유무 호흡유무를 알린다. 환자의 연령도 대략적으로라도 파악하여 알려주고 전화한 사람의 이름과 연락처를 알리고 마무리하면 된다. 장소가 정확하지 않거나 환자의 경과를 파악하기 위해 다시 연락해야하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이다.


이렇게 구급차를 바르게 이용하는 방법에 대하여 알아보았다.


구급차나 구급의료는 한정된 자원이다. 모두가 바르게 이용하여 구급의료를 안심하며 이용할 수 있는 사회가 되려면 모두가 노력해야한다.


전체 166673 현재페이지 1 / 5556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66673 샘표 질러, ‘소리벗고 팬티질러’ DIY 팬티 키트 한정 판매 고우리 2020.06.04
166672 바이오 분야 선두기업 제넨바이오, 미디움과 전략적 협업 위한 60억 투자 최자웅 2020.06.04
166671 인피니소프트, 마스타자동차 긴급출동 서비스에 ‘비대면 SMS결제 서비스’ 제공 최자웅 2020.06.04
166670 소방차가 지나가면 비켜주세요 강대연 2020.06.04
166669 예산군, 다자녀 가구 대학입학 축하금 지원증서 수여 김정화 2020.06.04
166668 경기도시공사, 코로나19 극복 위한 ‘덕분에 챌린지’ 동참 김정화 2020.06.04
166667 포천시, 민 관이 함께하는 권역사례회의 개최 김정화 2020.06.04
166666 포천시농업기술센터, 농촌지도사업평가 우수상 수상 김정화 2020.06.04
166665 경남도, ‘대기오염경보 문자메시지’ 수신 시간 대폭 단축 김정화 2020.06.04
166664 교육부-경남도-교육청 학원 방역 합동점검 실시 김정화 2020.06.04
166663 경남의 섬, 어떻게 가꿀까? 김정화 2020.06.04
166662 경상남도와 경남도교육청, ‘경남형 학교공간혁신 모델 구축 사업’ 본격 추진 김정화 2020.06.04
166661 숙련기술인들의 한마당 ‘경남도 기능경기대회’ 8일 개막 김정화 2020.06.04
166660 경남도, 언택트 교육으로 실리콘밸리를 배우다! 김정화 2020.06.04
166659 안산시, 오는 21일까지 건강용품 판매를 위한 집합행위 금지 김정화 2020.06.04
166658 경남도 ‘공동체 활동 지원 주민공모사업’ 30일까지 제안 접수 김정화 2020.06.04
166657 부여군, 제65회 현충일 오전 10시 사이렌 취명 김정화 2020.06.04
166656 부여군, 환경정화 업체 군정발전 민간부문 기관표창 김정화 2020.06.04
166655 부여군-한국국토정보공사, 스마트 지적행정 공동 추진 김정화 2020.06.04
166654 김포우리병원, 김포시보훈단체연합회에 성금 기부 김정화 2020.06.04
166653 김포시 장기도서관, 이범재 작가와의 만남 ‘책과 모래로 꿈을 꾸는 샌드아트’ 운영 김정화 2020.06.04
166652 김포시립도서관, 2020년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선정돼 김정화 2020.06.04
166651 김포시 금쌀공원 다년생 초화원 조성 김정화 2020.06.04
166650 김포시 부시장, 장기동 (폐)구거 부지 활용을 위한 현장 확인 김정화 2020.06.04
166649 김포시 정비구역 해제기준 변경 고시(안) 발표 김정화 2020.06.04
166648 김포시, 창업공장 전면 사후관리 조사로 불법 뿌리 뽑는다. 김정화 2020.06.04
166647 김포시, 코로나19 대응 노인일자리 수행기관 현장점검 실시 김정화 2020.06.04
166646 김포 혁신교육지구 사업, 특수교육대상자를 위한 교육과정 지원 김정화 2020.06.04
166645 경기도의회 김원기 부의장,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워크숍 참석 김정화 2020.06.04
166644 세종소방서, 다중이용업소 안전시설 불시 점검 김정화 2020.06.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5556 
광고
배너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