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4’ 천사병맘 김서아 재출연 “방송 속 모습과 많이 달라져” ‘카페 사장’ 일상공개

뉴스팟 | 입력 : 2024/02/14 [12:50]

 

“이제는 방송 속 모습과는 많이 달라졌습니다.”

 

MBN ‘고딩엄빠4’에 ‘이한 엄마’ 김서아가 재출연, ‘천사병’을 극복하고 카페 사장으로 ‘열일’ 중인 근황을 공개한다.

 

14일(오늘) 밤 10시 20분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 29회에서는 21세에 엄마가 돼 아들 이한이를 씩씩하게 키우고 있는 김서아가 6개월 만에 스튜디오를 찾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김서아는 지난 해 9월 방송된 ‘고딩엄빠4’ 7회에서 ‘착한 사람 증후군’으로 인해 약속된 양육비도 받지 못해 속앓이를 했던 사연을 털어놓았던 터. 이날 MC 박미선은 김서아의 재출연에 반가워하면서 방송 후의 소식을 묻는데, 김서아는 “덕분에 수많은 응원 DM을 받았다”며 “이제는 방송에서의 모습과는 많이 달라졌기 때문에, 너무 착하게만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당차게 말한다.

 

직후, 카페 사장으로서 열일하는 김서아의 일상이 공개된다. 이와 관련해 김서아는 “(‘고딩엄빠4’ 방송을) 본 커피 프랜차이즈 대표님이 ‘도와주고 싶다’고 연락해, 초기 자금과 가맹비-집기류 등 창업 전 과정을 지원해 주셨다”며 고마워하고,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우리 프로그램이 이렇다니까~”라며 뿌듯해 한다.

 

잠시 후, ‘은인’인 카페 프렌차이즈 업체 대표와 만난 김서아는 “창업 과정에서 에너지를 너무 많이 써서 체력적으로 힘들었다”고 털어놓는데, 업체 대표는 “나 또한 카페 창업 당시 운영에 매진하느라, ‘가게에 가지 말라’고 애원하는 아이를 뿌리치는 게 너무 힘들었다”며 공감한다. 실제로, 김서아는 영업 시간이 16시간에 달하는 카페를 운영하느라 아이를 친정에 맡긴 상황. 이에 김서아는 “일할 때에도 (아이) 생각이 많이 난다”고 ‘울컥’한다.

 

며칠 뒤 김서아는 카페 휴일을 맞아, 아들과 데이트를 한다. 모처럼 단둘이 키즈카페에 가 즐거운 시간을 보낸 두 사람은 저녁이 되자 헤어질 준비를 한다. 하지만 아들은 “엄마 집에서 자고 싶다”고 조르며 눈물을 지어, 김서아를 펑펑 울리고 만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박미선은 “자식 떼고 일하는 게 보통 일이 아니다. 아이를 위해 일할수록 아이를 더 못 보는 게 딜레마”라며 함께 눈시울을 붉힌다.

 

자식을 위해 더욱 굳세게 마음을 먹은 ‘워킹맘’ 김서아의 근황과, ‘고딩엄빠2’ 출연자인 강효민X김상혁 부부가 다섯째를 낳은 뒤 생긴 새로운 고민에 빠진 모습은 14일(오늘) 밤 10시 20분 방송하는 MBN ‘고딩엄빠4’ 29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MBN ‘고딩엄빠4’

광고
메인사진
'불후의 명곡' 세기의 사랑꾼 특집, 서정희X김태현부터 송지은X박위까지! 대박 라인업 성사!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